인터케어 소개

장비안내

PET-CT(암 진단에서 최상의 정밀 장비) 양전자 방출촬영기(PET)와 컴퓨터 단층 촬영기(CT)를 하나로 결합시켜 만든 장비로 두 장비의 장점을 살려 진단의 정확도를 높인 검사법입니다.
PET검사는 양전자를 방출하는 동위원소를 기본물질에 표지하여 투여함으로 인체 내 조직의 대사활동에 의해 생기는 생체변화를 영상으로 볼 수 있게 만든 장치이고, CT는 신체의 대사활동을 볼 수 없지만, 신체 장기들의 형태나 이상을 영상으로 만드는데 장점이 있는 장비입니다.
특히 암조직은 세포증식이 매우 빠르며 세포증식 과정에서 포도당을 많이 소비하게 되는데, 양전자를 포도당에 표지하여 영상화시키면 원발암은 물론, 암조직이 인체의 다른 부위에 어느 정도 퍼져 있는지, 화학치료 및 방사선 치료 후 암이 어느 정도 치유되었는지를 알 수 있게 됩니다.
이러한 원리를 이용하면 포도당을 많이 이용하는 뇌와 심장질환의 진단에도 응용할 수 있습니다.
PET-CT에 사용되는 방사선의약품은 반감기가 110분인 포도당유도체화합물로 인체 내에 소량을 투여하여 검사하는 안전한 검사법입니다.

PET-CT 검사의 장점

  1. 1 한번의 검사로 전신 암을 검출할 수 있습니다.
  2. 2 암 진단은 물론 암의 위치까지 파악이 가능합니다.
  3. 3 치매의 조기진단과 심근경색증의 진단에도 이용 할 수 있습니다.
  4. 4 PET검사에 비해 PET-CT는 검사시간이 짧습니다.